김대중 전 대통령 “치욕스럽고 괴로워” 옥중 심경 메모 공개

김대중도서관, 5·18 42주년 맞아 공개
이희호 여사가 면회하며 들은 내용 적혀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이 17일 공개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옥중 심경이 담긴 메모. 이희호 여사가 1981년 11월 2일 김 전 대통령을 면회하며 들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김대중도서관 제공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은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이른바 ‘내란음모 조작 사건’으로 수감 중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과 면회 내용을 정리한 이희호 여사의 메모를 17일 공개했다.

이 메모에는 이 여사가 1981년 11월 2일 청주교도소에 수감된 김 전 대통령을 면회하며 들은 당시 심경을 정리한 내용이 담겨 있다. 메모에 따르면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조남기 목사님께 (면회 시) 하느님이 왜 나를 살리셨나 원망도 했었다”며 “내 일생 이토록 치욕스럽고 괴로웠던 적이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자다가도 숨이 턱 막히며 치밀어올라 못 견딜 지경이면 일어나 기도함으로써 극복하고 했었다. 이제 그 고비를 넘겼기 때문에 비로소 얘기한다”고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신군부가 주도한 쿠데타로 전두환 정권이 집권했던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투옥돼 사형을 선고받는 등 고초를 겪었다. 신군부는 당시 김 전 대통령 일당이 ‘서울의봄 대규모 시위와 5·18 민주화운동을 배후에서 조종하며 국가변란을 도모했다’고 조작해 20여명을 군사재판에 넘겼다.

김대중도서관은 “이 여사가 수감 중인 김 전 대통령을 면회할 때 작성된 자료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김 전 대통령이 자신이 겪고 있는 고통을 직설적이면서도 적나라하게 표현했다는 점에서도 찾기 어려운 특이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