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흰 주먹밥’ 이팝나무 꽃핀 광주거리…5·18 참배 행렬 [포착]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사흘 앞둔 주말인 1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하얗고 둥근 꽃과 달콤한 향기로 완연한 봄을 알리는 이팝나무. 이팝나무는 매년 5월이면 42년 전 금남로에서 나눠 먹던 하얀 주먹밥 같은 꽃을 피워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상징이 됐다. 올해도 이팝나무가 ‘5월 광주’의 거리마다 만개했다.

42년 전 금남로를 물들였던 핏빛 대신 이팝나무 향기가 가득한 17일 국립 5·18민주묘지에 시민들의 참배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향하는 길에 '주먹밥'을 닮은 이팝나무 꽃이 활짝 피었다. 연합뉴스

만개한 이팝나무꽃. 광주광역시 공식 블로그 캡처

40여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유족들의 슬픔은 아직 가시지 않았다. 이날 오전 9시30분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추모제에 5월어머니회 등 유족 200여명과 시민들이 참여했다. 유족회 주관으로 희생자 제례와 추모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헌화·분향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추모식 과정에서 유족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최은홍 열사의 어머니가 열사의 묘소 앞에서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한 유족이 가족 열사의 묘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유족들이 가족 열사 묘를 찾아 고인을 추억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아이들의 참배도 이어졌다. 지난 16일 광주 북구 양산동 인양유치원 원생 50여명이 서로 손을 잡고 박금희 열사 묘소부터 이북일 열사 묘소까지 17기의 묘소 앞에 일렬로 섰다. 선생님이 “헌화하세요”라고 구령하자 아이들은 손수 만든 종이꽃을 열사 묘소에 내려놓고 허리 숙여 인사했다.

16일 오전 광주 북구 양산동 인양유치원 원아들이 손수 만든 종이 꽃을 민주 열사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뉴시스

16일 오전 광주 북구 양산동 인양유치원 원아들이 손수 만든 종이 꽃을 민주 열사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뉴시스

수백 마리의 나비가 5·18민주묘지의 하늘을 날아오르기도 했다. 함평군은 16일 5·18 42주기를 맞아 ‘518마리 함평 나비’ 행사를 열고 순결과 평화를 상징하는 흰나비 518마리를 날려 보냈다.

16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함평군 공직자들이 날린 나비가 날아다니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들의 5·18민주묘지를 향한 발걸음이 계속되면서 민주묘지 참배객도 크게 늘었다. 5월 1일부터 16일까지 민주묘지를 다녀간 참배객만 1만7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000여명이 다녀간 것과 비교하면 배 이상 늘었다.

박해숙 유족회장은 추모사에서 “5월은 여전히 슬픔이지만 우리의 희망이기도 하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5·18정신을 선양하고 계승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 추모탑 사이로 해가 비추고 있다. 연합뉴스

서민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