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Tschok-dschom’ 우리나라 섬 이름이라고요?

격렬비열도는 ‘Tschok-dschom’, 탐진강은 ‘Chimjin-gang’
구글의 엉터리 표기, 시정요청에도 묵묵부답
반크, 시정 캠페인 전개…구글에 의견 남겨야

구글에서 '격렬비열도'를 검색하면 나오는 영어 표기

구글이 엉터리 영어로 표기된 국내 일부 지명을 시정해 달라는 거듭된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Tschok-dschom’. 읽기도 힘든 이 영어 단어는 충남 최서단에 있는 섬 ‘격렬비열도’를 뜻하는 말이다.

구글은 격렬비열도의 잘못된 영문 표기를 ‘Gyeongnyeolbi-yeoldo’로 바꿔 달라는 요청에 1년이 넘도록 꿈쩍하지 않고 있다고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7일 밝혔다.

이날 오전 기준 구글에서 격렬비열도를 검색하면 지도 위에 출처가 불분명한 로마자 표기 ‘Tschok-dschom’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지난해 3월 한 누리꾼이 반크에 제보한 것과 동일하다. 반크에 따르면 ‘Tschok-dschom’은 1898년 2월 미국 해군 함선 이동기록에 나오며 미국 국립지리정보국(NGIA) 자료도 이처럼 표기한다.

하지만 격렬비열도는 대한민국의 영해 범위를 결정하는 영해기점 23개 도서 중 하나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격렬비열도는 ‘서해의 독도’로 불릴 만큼 어족자원이 풍부하며 지정학적으로도 중요한 우리나라 섬”이라며 “구글은 하루빨리 영어 지명 표기를 바꾸라”고 촉구했다.

구글에서 '탐진강'를 검색하면 나오는 영어 표기. 반크 제공

구글은 격렬비열도뿐만 아니라 전남 장흥군과 강진군 일대를 흐르는 ‘탐진강’을 ‘Chimjin-gang’으로 엉터리 표기하기도 했다.

탐진은 통일신라 시대 때 강진군의 명칭이다. 과거 탐라(현재 제주)의 사자가 신라에 조공할 때 배가 여기에 머물렀다는 의미에서 ‘탐진’으로 불렸다.

반크와 전남도, 장흥군, 강진군이 나서서 잘못된 표기를 고쳐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구글은 시정하지 않고 있다. 박 단장은 “구글은 최초 시정 요청일로부터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해당 오류에 대한 답변을 보낸 적이 없으며, 아직도 ‘Chimjin-gang’으로 오류를 방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크는 구글을 상대로 격렬비열도와 탐진강의 지명 바로잡기 캠페인에 나섰다. 캠페인에 참여하려면 구글 지식 그래프 1면 하단에 피드백 버튼을 클릭한 후 해당 창에 “격렬비열도와 탐진강이 각각 ‘Gyeongnyeolbi-yeoldo’와 ‘Tamjin-gang’으로 수정돼야 한다”는 의견을 남기고 보내면 된다.

구글의 엉터리 표기가 논란이 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구글은 손기정을 ‘Kitei Son’, 창덕궁은 일본어 발음인 ‘Shotokyu’, 음력설은 ‘Chinese New Year(중국 설)’, 울산 태화강은 ‘Yamato River’로 표기한 바 있다. 또 김치의 원산지를 묻는 말에는 오성홍기와 함께 ‘China(중국)’라고 표기하기도 했다. 현재 반크의 항의를 받고 시정된 상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