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벽에 왜 깨워” 면박 당하자 흉기 휘두른 20대

국민일보DB

새벽에 잠을 깨웠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친구로부터 면박당하자 흉기로 살해하려 한 2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강릉지원 형사2부 이동희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25)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4일 오전 11시20분쯤 강릉시 포남동 한 빌라에서 잠이 든 친구 B씨(24)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같은 날 오전 1시쯤 귀가 후 불을 켜고 밥을 먹었다가 B씨로부터 잠을 깨웠다는 핀잔을 들었고, B씨가 담배꽁초까지 던지자 범행을 저질렀다.

두 사람은 대학교 동기로 수개월 전부터 함께 지냈으나 생활 습관이 달라 다툼이 잦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가 인터넷 도박자금 등으로 돈을 빌려 갔음에도 모욕적인 언행을 하는 등 무시하는 태도를 보여 평소에 불만을 품고 있었다.

재판부는 “범행 후 약 7시간 이상 피해자가 범행 장소를 떠나지 못하도록 감시해 사망에 이를 위험성이 매우 높았다”며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과 범행 경위에 참작할 사정이 있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