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부축하는 척 스윽…” CCTV에 딱 걸렸다 [영상]

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서울경찰' 캡처

길가에 쓰러진 취객의 지갑을 훔치려던 30대 남성이 범행 사실을 부인했으나 관제센터 영상으로 절도 행각이 들통났다.

17일 서울경찰 페이스북에는 ‘취객 돕는 척하더니…CCTV에 딱 걸린 부축빼기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11일 오후 11시45분쯤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앞 버스정류장에서 발생했다.

행인 A씨는 이날 늦은 밤 버스정류장에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정류장에 쓰러진 시민이 있다”고 경찰에 신고하고는 누워있는 남성을 향해 다가갔다.

이어 쓰러진 남성의 기색을 살피는 듯 보였던 A씨는 아예 길거리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부축을 해주려는 듯한 자세를 취하기도 했다.

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서울경찰' 캡처

이때 경찰 CCTV 관제센터에는 수상한 움직임이 감지됐다. A씨가 주변을 살피더니 이내 쓰러진 남성의 주머니를 이리저리 뒤지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그렇게 남성의 지갑을 찾은 A씨는 이를 자신의 품에 숨긴 뒤 황급히 자리를 떴다.

하지만 지갑 내부를 확인한 A씨는 현금 대신 신분증과 카드만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그는 남성에게 다시 돌아가 지갑을 돌려놨다.

당시 현장 상황을 CCTV로 목격한 관계자는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에게 범행 사실을 추궁했지만 그는 “제가 도와드리려 신고한 것”이라며 “내가 신고했는데 왜 지갑을 훔치려고 했겠느냐”고 부인했다. 이에 경찰은 A씨의 절도 행각이 담긴 CCTV 영상을 보여줬고 A씨는 결국 범행을 자백했다.

A씨는 절도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이전에도 무면허운전을 하다가 단속에 걸린 도로교통법 위반 지명 통보 대상자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