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푸틴 “유럽, 러 에너지 완전 거부 불가능”…“미국의 압박이 문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로만 부사르긴 사라토프주 지사 대행을 화상으로 면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유럽 국가들이 러시아 에너지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없지만 미국의 압박으로 석유 금수 제재에 참여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자국 석유산업 발전을 논의하는 화상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는 전적으로 정치적 성격의 이유에 따라 그리고 종주국 미국의 압박으로 유럽 국가들이 계속 새로운 석유·가스 분야 제재를 도입하고 있음을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럽국가들은 러시아 에너지 자원을 완전히 거부할 수 없다고 직설적으로 얘기하고 있다”면서 “게다가 러시아 에너지 자원 의존 비중이 높은 일부 EU 국가들은 향후 상당히 오랫동안 러시아 석유를 거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서방의 정치인들과 경제전문가들은 아주 기본적인 경제 법칙에 대해 잊어버렸거나, 손해를 무릅쓰고 그것을 의도적으로 무시하려 하고 있다”는 지적도 했다.

최근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이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 중단 방침을 정했다. 하지만 당장 러시아산 에너지를 수입 하지 못할 경우 유럽연합의 에너지 가격 급등은 피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러한 유럽의 약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의 대러 제재와 러시아 석유 금수 추진이 국제 원유 가격 상승을 초래했고, 에너지 가격 상승은 운송·산업생산·유럽 내 소비자 물가 등에 타격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방이) 에너지 분야에서 자신들의 구조적 실수를 은폐하려 시도하면서, 러시아에 에너지 가격 상승과 모든 것의 책임을 지우려 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