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근황…팬이 선물한 5만원대 안경끼고 업무

김건희 여사. 김 여사 팬클럽 회장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업무를 보는 근황이 17일 공개됐다.

경호견 훈련에 동행해 경호견을 살피거나 관저로 이사갈 준비, 코바나콘텐츠 사무실 정리 등의 일상을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희사모) 회장을 맡고 있는 강신업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사진을 올리고 김 여사 근황을 알렸다. 사진에는 김 여사가 팬들에게 선물받은 안경을 쓰고 업무를 보는 모습, 경호견 훈련에 함께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강 변호사는 “김 여사, 팬들이 선물한 안경 끼고 일하시는 모습. 5만원 이하 저렴한 안경인데도 여사가 끼니 태가 한껏 나네요”라고 적었다.

김건희 여사. 김 여사 팬클럽 회장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 변호사는 “김 여사가 팬이 선물한 5만원짜리 안경을 쓰고 업무를 보는 사진을 보내왔다”며 “코바나콘텐츠 사무실에서 찍은 걸로 안다. 거기 사무실을 접으실 건데 거기서 찍었다”고 뉴시스에 전했다.

강 변호사는 또 다른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김 여사가 자택 앞에서 경호견과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오늘(지난 12일) 아침 아크로비스타에서 경호견 베니, 천둥이와 함께한 김 여사의 망중한. 사실 엄밀히 말하면 베니와 천둥이에게 여사님 특화훈련시키는 중. 훈련엔 역시 간식이 최고”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경비견, 경호견들도 주인을 알아보게 연습을 해야 한다고 한다. 그런 훈련에 함께하시는 걸로 안다”고 “바쁘신 것 같다. 이사 갈 준비도 하고, 윤 대통령이 출퇴근을 하시니 맞이하고 배웅하는 내조, 영부인으로 필요한 교제 활동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향후 김 여사는 보여주기식 활동은 최대한 자제할 것이라는 게 강 변호사의 전언이다.

강 변호사는 “경호원 대동하고 다니면서 불편 끼치는 일은 안 할 것으로 안다”며 “장관 배우자들 만남 같은 관례적 행사나 영부인으로서 해외 정상 배우자 환담 등의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