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성기 노출하고 용변 본 30대 입건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용변을 보고 성기를 노출한 채 가게를 돌아다닌 3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공연음란 및 업무방해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17일 밤 12시5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음식점에서 테이블 위로 올라가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 상태로 용변을 보거나 매장을 돌아다니며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뒤 A씨를 입의동행한 뒤 귀가조치했다. 경찰은 가게 내부 CC(폐쇄회로)TV를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