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GTX 플러스 프로젝트’로 경기도민에게 여유를”


문재인 정부 당시 장관를 지냈던 유은혜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전 행정안전부 장관, 권칠승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의 승리를 위해 원팀으로 뭉쳤다.

유·전·권 전 장관은 18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풍부한 국정 경험과 역량을 발휘, 김동연 후보의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김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유 전 장관은 “김동연 후보와 힘을 합쳐 경기도의 교육의 공공성을 높이고 교육기회의 불평등을 줄이겠다”며 “경기도민의 교육기본권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전 장관은 “경기도를 변화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후퇴시킨 GTX 공약을 김동연 후보의 ‘GTX 플러스 프로젝트’를 통해 경기도민에게 1시간의 여유를 돌려드릴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권 전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경기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과 회복을 위해 신속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경제전문가 김동연 후보를 도와 혁신 벤처·스타트업을 중심으로 경기도를 세계 중심으로 우뚝 서게 하겠다”고 했다.

유 전 부총리와 전 전 장관은 김 후보 동행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권 전 장관은 중소벤처특별본부장을 맡았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