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군기, 처인·기흥·수지 권역별 맞춤으로 ‘용인 균형발전’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용인시장 후보가 17일 처인·기흥·수지구 등 ‘3개 권역별 맞춤형 발전’으로 ‘용인 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백 후보는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공약발표회를 갖고 처인구에는 제2의 플랫폼시티 건설를, 기흥구에는 플랫폼시티의 차질없는 추진과 함께 신갈 오거리 고층 랜드마크 복합개발을, 수지구에는 뉴욕의 맨해튼 센트럴파크에 비견되는 녹지 공원 조성을 각각 약속했다.

백 후보는 우선 고질적인 동서간 불균형해소를 위한 처인지역의 종합발전계획으로 원삼 SK하이닉스반도체클러스터와 남사신도시, 남동 원도심 정비사업을 연계해 제2의 플랫폼시티를 건설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반도체클러스터 배후도시 조성, 남사 신도시 주거·산업 복합 자족화, 남동 원도심 정비를 통해 처인구 성장의 트라이앵글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기흥구에는 플랫폼시티의 차질없는 추진과 함께 신갈 오거리 고층 랜드마크 복합개발 계획을 공약했다.

특히, 플랫폼시티사업과 관련해 개발이익이 투기세력이 아닌 시민을 위해 재투자되도록 공공이익 환원에 철저함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구도심인 신갈오거리는 첨단산업중심의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고층 랜드마크 복합개발을 통해 기존의 이미지를 완전히 바꾼 스마트도시로의 재탄생을 추진키로 했다.

여기에다 플랫폼시티사업을 통해 발생한 개발이익의 시민환원 차원에서 기흥호수를 110만 용인특례시민의 힐링공간으로 조성하고, 용인문화예술의전당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친환경생태문화도시 용인특례시의 상징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수지구는 기존의 콘크리트 아파트 숲에서 벗어나 뉴욕의 맨해튼 센트럴파크에 비견되는 녹지 공원 조성으로 녹색도시로 탈바꿈시키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수지구의 5대 하천과 4대 공원을 길게 이은 23㎞ 길이의 도심 속 녹지축을 만들어 도심 속 시민들의 힐링공간으로 활용한다.

신봉3근린공원(가칭 수지중앙공원)도 아파트 민간개발이 아닌 시민의 휴식공간과 편의공간 조성에 중점을 둔 공공활용의 기조로 사업을 추진한다.

또 수지 지역의 노후화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재개발·재거축·리모델링 요건 완화를 추진해 시민의 재산권을 지키기 위한 기틀을 다진다.

백군기 후보는 “백군기가 4년 간 준비해왔고 앞으로 4년 간 더 잘하겠다”며 “행정의 연속성을 통해 중단없는 용인 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