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23일 盧 전 대통령 13주기 봉하마을 추도식 참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 상임선대위원장이 17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민주당 전북도당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23일 오후 2시부터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윤호중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비롯해 민주당 의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당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기도 한 이 후보는 추도식을 마친 뒤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을 방문해 선거 지원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도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도 참석한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5년 만이다.

문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뒤 지난해까지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추도식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대통령실에선 이진복 정무수석이 대표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각 대표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직접 참석하는 대신 조화를 보내 예우를 다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정무수석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대신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