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서원, 朴에 옥중 편지 “딸 유라가 말만 안탔더라면…”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씨. 오른쪽 사진은 딸 정유라씨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부친 그의 자필 편지. 뉴시스, 유튜브 캡처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66)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옥중 편지를 보냈다.

편지는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통해 공개했다. 편지가 작성된 시점은 스승의날인 지난 15일이다.

최씨는 편지에서 “독일 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를 드린 후, 오랜 세월 동안 못 뵈었습니다. 이제는 만나뵐 수도 없는 상황이 되었고, 서신도 직접 전달이 어려울 것 같아서 저희 딸을 통해 이렇게라도 서신드립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독일 떠나기 전에는 이런 무서운 일이 펼쳐져서 대통령님께서 수감되시고 탄핵되시는 일이 벌어질 줄 상상도 못 한 일이었습니다”라며 “제가 곁에 없었더라면, 이런 일을 당하시지도 않았을 것이며, 훌륭한 대통령으로 임기를 마치시고 국민의 기억에 오래 남으셨을 텐데. 죄스럽고 마음이 고통스럽습니다”라고 자책했다.

이어 “저희 딸 유라가 자기가 말을 안 탔더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에 가슴이 미어지고 찢어지는 것 같은 고통이었습니다”라며 “대통령님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아이의 승마가 한 국회의원의 선동과 거짓으로 어린 시절부터 아이에게 좌절과 절망을 겪게 하였고, 온 나라를 혼돈에 빠뜨렸습니다”라고 적었다.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윤석열 대통령과 인사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이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모습을 교도소에서 봤다면서 “박 전 대통령께서 역경의 탄핵을 당하시고 4년 넘게 수감생활을 통한 건강 이상에도 불구하고 이번 취임식에 참석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느낀 건 그 무언의 메시지는 국민통합이고 화합을 바라시는 거라 생각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재판에 저랑 박 전 대통령을 경제공동체로 엮어 뇌물죄로 기소한 그 당시 수사팀들도 이제 박 전 대통령 모습에서 많은 걸 느꼈으리라 생각합니다”라며 “그것은 자유민주주의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그분들이 나서서 박 전 대통령 명예를 찾아주는 길에 나설 거라 믿습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어떤 개인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이 방치된다면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자유마저 위협하게 됩니다’라고 밝히셨듯이 박 전 대통령의 침해됐던 날들도 되찾으시길 바랍니다”라고 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께서 취임식에서 보여주신 통합과 화합의 길에 많은 국민이 함께해주시리라 생각합니다”라며 “그것은 아직도 많은 국민께서 박 전 대통령을 사랑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영원한 제 마음의 대통령님은 박근혜 전 대통령님뿐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제 부디 남은 삶 명예를 되찾으시고 진실이 밝혀져 편안한 삶을 사시길 기원드립니다”라며 “앞으로 건강하시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과 달성 사저 주민분들과 함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끝맺었다.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의 ‘비선 실세’로 2016년 11월 재판에 넘겨졌던 최씨는 2020년 6월 대법원에서 징역 18년, 벌금 200억원을 확정받았다. 이와 별도로 입시비리 혐의로 징역 3년형을 받아, 최씨가 살아야 할 형은 모두 21년이다.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최씨의 만기출소 예정일은 2037년 말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