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스타로 만난 의사 남친이 사기꾼?…‘연애사기’ 송금책 검거

경찰 ‘웹 기반 연애사기’ 조직원 검거
피해자 57명에 피해액만 15억

국민일보DB

SNS에서 호감이 있다며 여성에게 접근해 호감을 산 뒤 15억원을 뜯어낸 ‘웹 기반 연애사기’ 조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30대 여성 A씨를 사기방조 혐의로 검거해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웹 기반 연애사기’를 저지른 조직원으로 여성 수십명에게 받은 돈을 가상자산으로 환전한 뒤 해외 조직에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일당은 지난해 6월부터 SNS를 통해 연애사기를 저질렀다. 이들은 자신을 ‘시리아에 사는 의사’라고 사칭한 뒤 피해 여성들과 친분을 쌓았고, 결혼 등을 미끼로 적게는 1000만원부터 많게는 2억원까지 돈을 받아냈다. 현재까지 피해자는 57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당은 시리아 의사 사칭을 치밀하게 하려고 번역기까지 사용했다. 이들은 “곧 정부 포상금을 받는데 결혼해서 함께 살자. 이 돈을 보내기 위해서는 배송비가 5만 달러가 필요하니 먼저 보내 달라”고 말하는 등 피해자들에게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피해 예방에 나섰다. 또 해외에 있는 총책을 잡기 위해 국제 공조를 요청해 광범위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김광수 전북청 사이버수사대장은 “웹 기반 연애사기는 주로 해외 파병군인, 의사, 변호사 등 상황에 맞는 신분으로 위장하고 SNS 등을 통해 접근한 피해자들에게 호감을 표시하며 신뢰를 쌓고, 결혼을 빙자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돈을 요구해 가로채는 신종 범죄인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