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 비타버스’, “코로나 대응 인력 심신 회복에 도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 우수 사례로 타 시·도에 소개

지난 2월 출범식을 가진 비타버스는 그 동안 경북도내 보건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을 순회하며 지금까지 총 22차례에 걸쳐 908명의 의료 인력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 경북도 제공

“코로나로 지쳤던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데 큰 도움이 됐습니다.”

경북도가 전국 최초로 방역 최전방에서 고생한 코로나 대응 인력의 심신 회복을 위해 운영한 ‘경북 비타버스’가 18일 개최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 우수 사례로 타 시·도에 소개돼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월 16일 안동의료원에서 출범식을 가진 비타버스는 그 동안 경북도내 보건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을 순회하며 지금까지 총 22차례에 걸쳐 908명의 의료 인력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

비타버스는 45인승 버스를 4개의 공간(다과방, 활력방, 충전방, 상담방)으로 구성해 코로나19 대응 인력의 건강 회복과 사기 진작을 위해 경북도가 전국 최초로 운영한 프로젝트다.

이 버스는 잠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다과방, 의료기기 마사지로 피로 회복을 도모하는 활력방, 전문 물리치료 서비스가 제공되는 충전방, 개인 별 마음건강 검진과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상담방으로 꾸며져 있다.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 98.2%가 “심신 회복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해 현장 호응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하반기에도 운영 기간을 연장해 사업장, 경로당, 지역주민 등도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당초 ‘숨은 방역 영웅들의 사기 진작 프로젝트’로 비타버스 외에 방역 요원 재충전 프로그램, 특별 승진과 함께 3종 세트로 제안한 바 있다.

도는 앞으로 방역 요원 재충전 프로그램은 시·군에서 실시하도록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며 특별 승진안은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강성조 경북도지사 권한대행은 “비타버스가 코로나 19 대응 인력의 피로를 조금이나 치유해주는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하고 이런 우수 사례가 전국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