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계운 인천교육감 후보 통합복지부서 신설 공약

아동이 행복한 지역사회 담론 확산

최계운 인천교육감 후보와 김신 인천지역아동센터 총연합회장이 18일 선거캠프에서 아동이 행복한 지역사회를 위한 정책협약에 서명하고 있다. 캠프 제공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보수 단일후보가 인천교육청 내에 통합복지 부서를 신설하고, 지역 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18일 최계운 교육감 후보 선거사무소에선 아동이 행복한 지역사회를 함께 만들어가자며 최계운 후보와 인천지역아동센터 총연합회간 정책협약식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인천지역아동센터 총연합회는 아동이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인천형 통합 아동 돌봄지대 구축을 위한 협의체 설치, 지역아동센터 홍보사업 협력지원, 경계선지능 및 장애아동을 위한 전문 프로그램 자료공유 및 강사파견, 교육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문화예술 및 교육활동비 지원, 지역아동센터의 학교시설 우선사용 및 이용료 면제 등 총 5가지를 제안했다.

김신 인천지역아동센터 총연합회장은 “현재는 학교와 지역아동센터가 분리돼 있는 것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며 “이젠 인천교육청이 나서 한 맥락으로 흘러가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올바른 방향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계운 후보는 “사전에 캠프 내에서 제안을 검토해본 결과 제시한 대부분의 제안들이 공약 안에 포함돼 있어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또 “인천교육청 내에 통합복지정책과를 만들고, 전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 학생들의 실질적인 복지가 구현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번에 반드시 교육감을 바꿔서 제대로 된 학생복지 정책도 펼치고 실효성 있는 정책들이 추진되도록 여러분이 도와달라”고 강조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