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18세 총격범, 채팅방에 계획 공유…아무도 신고 안했다

디스코드에 대화방 개설…범행 지도 등 공개
채팅방 참가자들, 아무도 사법기관에 안 알려

미국 버펄로 슈퍼마켓 총기난사범 페이튼 젠드런.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 버펄로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흑인 10명을 총으로 쏘며 비디오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로 생중계한 총기 난사범이 범행 직전 온라인 채팅방에서 살해 계획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범인 페이튼 젠드런(18)이 범행 수개월 전 채팅앱 디스코드에 대화방을 개설하고 사건이 일어난 슈퍼마켓의 지도와 범행 때 실제 사용한 총기를 든 자신의 사진을 게시했다고 보도했다.

처음 이 대화방은 젠드런 본인만 볼 수 있도록 설정됐으나, 범행 30분 전 소수의 사람을 초대했고 오랜 시간 준비한 범행 계획을 공개했다고 NYT는 전했다.

그러나 대화방에 초대된 사람 중 누구도 그의 범행 계획을 사법기관에 알리지 않았고 그 결과 버펄로 총기 참사는 젠드로의 계획대로 자행됐다.

자신을 백인 우월주의자라고 밝힌 젠드런은 자신과 비슷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모이는 웹사이트에 자신의 디스코드 대화방 링크를 전달하기도 했다. 범행 현장을 생중계하겠다는 계획을 알리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실제 그는 범행 현장을 트위치로 생중계했는데, 트위치가 2분 만에 송출을 중단했음에도 페이스북과 틱톡 등 주요 플랫폼에서 영상은 광범위하게 확산됐다.

젠드런은 파일공유 사이트에 598쪽 분량의 문건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문건에는 범행 장소인 슈퍼마켓을 비롯해 흑인을 노린 추가 범행 계획이 구체적으로 담겨 있었다. 심지어 그는 ‘범행 개요서’를 작성해 다른 사람도 자기처럼 급진화하길 원하며 자신의 범행과 비슷한 공격을 하는 데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게 범행의 목표라고 적었다.

NYT는 젠드런이 디스코드 대화방에 인종차별주의를 표방하는 200쪽 분량의 문서도 추가로 올렸다고 보도했다.

디스코드는 이번 참사에 대해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디스코드에는 ‘증오’가 설 자리가 없다”고 밝혔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