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임을 위한 행진곡’ 커닝 논란에 “2초 봤다”

박민영 “팸플릿이라니, 무슨 만행인가”
정철승 “아무리 어려도 그렇지…”
박지현 “박민영, 이준석도 안 보고 부를 수 있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를 때 가사를 커닝했다는 지적에 대해 “앞서 한 2초가량 본 것인데 사진이 찍혔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제 옆에 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팸플릿을) 안 보고 부를 수 있을지 여쭤보고 싶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전날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를 외우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일각에서는 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그래도 이건 너무 무성의하신 것 아닌가”라며 “광주에 내려가는 길에 가사 몇 번 읽어보는 성의만 있었어도 이런 참상은 안 벌어졌겠다. 팸플릿이라니 대체 무슨 만행인가”라고 비판했다.

친 민주당 성향으로 분류되는 정철승 변호사도 박 위원장에게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아무리 어려도 그렇지 민주당 대표라면서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커닝하며 부르면 되겠나”라며 “옆에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오빠도 주먹 불끈 쥐고 저렇게 열심히 부르는데”라고 비꼬았다.

박 위원장은 전날 행사장의 분위기에 대해 “매우 많은 분이 참석했다”며 “국민의힘의 많은 의원이 5·18에 참석한 만큼 이전과는 다른 5·18, 진심으로 진상을 규명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재명 총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의 분위기에 관해선 “대선에 지고 난 뒤 ‘TV·신문 보는 것 자체가 너무 힘들다’는 지지자분들이 있었는데, 이재명 후보가 등판한 후 서서히 힘을 얻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후보와 같이 다니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시민들이 좋아한다”며 “한 발자국 떼는 것도 어려울 정도로 사진 찍자고 해주시는 분이 많다. 꽃다발도 굉장히 많이 받으신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당내 성폭력 문제에 대해서 “이전과는 다른 무관용 원칙을 보여드리겠다고 생각하고 있고, 성폭력을 숨기고 2차 가해를 했던 분들 역시 무관용의 원칙으로 징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적어도 이제 국민의힘과 달라야 한다 생각한다”며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사건도 당대표직을 사임해야 할 정도로 중대한 사안이지만 침묵하고 있는데 문제의식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