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세종IC 인근서 버스 전복…노인 18명 다쳐

남세종 IC 인근에서 전복된 버스. 대전소방본부 제공

19일 오전 8시9분쯤 대전 유성구 안산동 대전당진고속도로 당진 방향 남세종IC 인근 램프 구간에서 관광버스가 전복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24명 중 18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버스에는 부여에서 영주 부석사로 견학을 가던 60~80대 노인들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