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완주 ‘성 비위 의혹’, 서울경찰청 배당

피해자 측, 16일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 제출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경찰이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지난 17일 영등포경찰서로부터 박 의원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돌입했다.

앞서 피해자 측 변호사는 지난 16일 영등포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박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사안의 중요성과 여론의 관심도를 고려해 사건을 서울경찰청에 재배당했다.

고소장에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과 직권남용,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다수의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고소인과 박 의원 소환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박 의원은 지난해 말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지난달 말 민주당 젠더신고센터에 피해 사실을 알렸다.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회의를 열고 박 의원 제명을 의결했다. 박 의원은 지난 15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면서 사실관계를 다투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