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장식 수술’ 故권대희씨 집도의, 2심도 징역 3년

고 권대희 성형수술을 촬영한 CCTV. 바닥까지 흘러 내린 피를 간호조무사가 걸레로 닦고 있다. 유족 제공

‘공장식 수술’로 성형수술을 진행하다가 환자를 과다출혈로 사망케 한 성형외과 원장이 2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양경승)는 19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성형외과 원장 장모(53)씨에 대해 징역 3년과 벌금1000만원을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장씨에게 징역 7년6개월과 벌금1000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동료 의사 이모씨는 금고 2년에 집행유예 3년, 신모씨는 금고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수술방을 여러 개 만들어 순차적으로 수술을 한 병원 시스템을 지적하며 “의료진이 한 환자에게 전념할 수 없는 구조였다”며 “과다출혈이 있었는데도 면밀히 살피지 못하고 대처를 제대로 못해 사망에 이르게 됐다”고 판단했다.

고 권대희씨 어머니 이나금 의료정의실천연대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성형외과 원장 A씨 등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며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뉴시스

장씨 등은 2016년 9월 안면 윤곽 수술 과정에서 과다출혈이 발생한 권대희씨에게 제대로 조치하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씨는 당시 다른 환자를 수술한다는 이유로 권씨의 지혈을 간호조무사에게 30분가량 맡겨 의료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