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전 장관 사무실 압수수색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윗선으로 지목된 백운규 전 장관의 한양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동부지검은 19일 오전 10시 서울 한양대학교 백 전 장관의 사무실과 함께 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등 산하기관 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2019년 1월 한국전력 자회사 4곳 발전사 사장들이 윗선의 압박으로 일괄 사표를 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백 전 장관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백 전 장관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기존 사장들의 사표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최근 백 전 장관의 핵심 측근으로 꼽히는 문모 전 정책관 조사도 마쳤다. 고발된 5명 가운데 백 전 장관을 제외한 4명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서 사실상 백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초 산업부 기획조정실과 원전국에 대한 압수수색 보도가 나왔지만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