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추억의 가설극장 10월까지 운영

14일 경주 안강청소년문화의집 풋살구장에 마련된 추억의 가설극장에서 어르신들이 영화를 관람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 안강청소년문화의집은 문화생활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할매 할배 손잡고’ 추억의 가설극장을 운영한다.

추억의 가설극장은 청소년 자원봉사활동을 지역과 연계해 안강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에서 기획·추진하는 어르신 섬김 프로그램이다.

첫 상영작으로 14일 이장호 감독, 강신성일·안인숙 주연의 ‘별들의 고향’이 상영됐다.

이날 행사는 북경주교육발전위원회와 한국청소년화랑도연맹, 미디어 in 경북 등과 협력해 열렸다. 북경주지역 20여개 단체가 팝콘·솜사탕 기계, 떡 등을 협찬하고 관람객 안전을 위해 굿모닝병원에서 구급차를 지원했다.

또 어르신 모두에게 황성동 1001 안경점(대표 김규섭)에서 돋보기 안경을 선물로 증정하는 등 각처에서 섬김의 정이 넘쳐나는 행사가 됐다.

가설극장은 오는 10월까지 매월 두 번째 토요일 오후 7시 안강청소년문화의집 풋살구장서 상영될 예정이다. 이용료는 무료이며, 자원봉사 지원은 e-청소년 두볼 사이트에서 신청할 수 있다.

김희경 경주시 아동청소년과장은 “어르신들에게 강변에 천막을 치고 자갈밭에 앉아 영화를 봤던 가설극장에 대한 옛 추억을 선물해, 삶의 활기를 북돋우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행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