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락없는 맥주캔’ 정체…무심코 마신 베트남 부부 병원행

베트남의 한 부부가 맥주라고 오인해 마신 차량 엔진 냉각수 캔.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연합뉴스

베트남에서 한 부부가 차량 엔진 냉각수를 맥주와 콜라로 착각해 마셔 사흘 간 병원 신세를 지는 소동이 일어났다.

18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 매체인 VN익스프레스는 하노이에 사는 부부가 최근 지인에게서 받은 차량 엔진 냉각수를 마시고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부부는 최근 지인에게서 500㎖ 녹색과 빨간색 캔 2개를 선물 받았다. 이 부부는 빨간 캔은 콜라, 녹색 캔은 맥주라고 생각하고 음료를 들이켰는데 아무런 맛도 느껴지지 않아 이상하다고 생각해 캔에 표기된 정보를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제서야 자신들이 마신 것이 음료가 아닌 차량 엔진 냉각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부부는 곧바로 인근 108 군병원을 찾아 위세척 등 응급 처치를 받고 사흘 간 입원했다.

병원 관계자는 “이들이 마신 냉각수는 체내로 들어가면 신장과 뇌 손상 및 저혈압을 일으켜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캔에 적힌 정보가 영어로 쓰여 있어서 (음료수로) 오해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부동액’으로 불리는 자동차 냉각수의 주성분인 에틸렌글리콜은 무색무취에 약간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대다수 부동액은 보통 녹색, 청색, 적색 등의 색소와 구토제를 넣어 판매된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