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살세툰] 두 다리 잃은 신부… 세계 울린 웨딩댄스

지뢰 폭발로 두 다리를 잃은 우크라이나 간호사가 있습니다.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요. 그녀는 그래도 삶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병원에서 조촐한 결혼식을 올렸고 남편과 함께 웨딩댄스를 추었습니다. 전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5월의 신부 이야기, 오늘의 아살세툰입니다.

23살 옥사나 발란디나는 신랑 빅토르 바실리우와 함께 평소 다니던 길로 귀가하던 중 지뢰를 밟았습니다. 둘의 일상이 비극이 된 순간입니다. 뒤따라오던 빅토르에게 옥사나가 경고한 덕분에 그는 다치지 않았습니다. 안타깝게도 옥사나는 두 다리와 왼손가락 4개를 잃었습니다. 지난 3월,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주 리시찬스크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옥사나는 “머리에서는 엄청난 소리가 났고 산소가 부족해서 숨을 쉴 수 없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습니다. 4번의 수술을 받은 옥사나는 중·남부 도시 드니프로의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28일 의족 장착을 위해 리비우에 도착한 그들은 부부가 되기로 했습니다.

병원 자원봉사자들은 그들을 위해 케이크를 구웠습니다. 결혼반지와 웨딩드레스를 준비한 부부는 병실 안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조촐한 결혼식이었지만 모두가 기뻐하며 그들을 축하했죠. 병원 간호사는 행복한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영상에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옥사나가 빅토르의 품에 안겨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트위터를 통해 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춤추는 그들의 모습은 마치 ‘하나’ 같았습니다. 빅토르는 두 다리를 잃은 옥사나의 몸을 들어 올려 천천히 춤을 췄습니다. 빅토르는 한쪽 팔로 옥사나의 허리를 끌어안고 다른 팔로는 그녀의 상반신을 들었죠. 빅토르가 옥사나의 ‘다리’가 되어준 것입니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특별한 사랑 이야기의 절정”이라며 “행복을 기원한다”고 축복했습니다. 전 세계의 누리꾼도 그들의 행복과 안녕을 빌어주었죠.

옥사나는 의족을 착용한 후 빅토르와 함께 독일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입니다. 이들은 지난 6년간 함께하며 슬하에 7세 아들과 5세 딸을 두었습니다. 그동안 여유가 없어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옥사나는 “나는 가족 중 누구에게도 짐을 지우고 싶지 않았다”라며 “신이 나를 산 채로 놔둔다면 그것이 내 운명”이라고 말했습니다. 빅토르도 아내와 함께하는 하루하루에 감사를 표했죠.

결혼은 오랫동안 함께 호흡을 맞추는 일입니다. 리듬에 따라 동작을 함께하는 춤처럼요. 때로는 숨이 찰 때도 있겠지만 서로를 위할 때 더 오래 좋은 춤을 출 수 있겠죠? 앞으로도 계속될 옥사나와 빅트로의 춤을 응원합니다.
우크라이나 의회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소개한 장면. 우크라이나 의회 트위터 캡처

글·그림=이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