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安은 백두산, 나는 계양산”…이준석 “제 정신 아닌듯”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예상만큼 선전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자 이 위원장은 19일 “참 못된 프레임”이라고 반발했다.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더블스코어로 민주당 후보를 앞서고 있는 것과 비교하는 것에 대해서도 “백두산 오른 사람과 계양산 오른 사람의 해발고도를 비교하는 것과 같다”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맹비난했다.

전날(18일) MBN 의뢰로 리얼미터가 조사한 계양을 여론조사 결과 이 위원장은 50.8%,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는 40.9%로 나타났다. 분당갑의 경우 안 후보가 60.8%, 김병관 민주당 후보가 32.1%로 집계됐다.

민주당 강세지역인 계양을에 대선주자였던 이 위원장이 출마한 만큼 예상외의 결과라는 평가가 나왔다. 이에 이 위원장은 “정당 지지율과 구도가 있는데 그것을 결과치로 비교하느냐”며 “사람 키의 차이가 아니라 산의 높이의 차이”라고 반발했다.

분당갑의 경우 압도적으로 안 후보에게 유리한 지역이기 때문에 자신과 윤 후보보다 격차가 더 날 수밖에 없다는 취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재미도 없고, 이해도 안 간다”며 “이재명 후보가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산 비유는 제가 원조인데 이렇게 하는 것 아니다”며 비꼬았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해 5월 전당대회에서 맞상대였던 중진 주호영 의원이 “우리가 에베레스트에 오르려면 동네 뒷산만 다녀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자, 이 대표는 “진정한 산악인이라면 항상 더 높고 험한 곳을 향해 도전하는데, 주호영 선배님께서는 팔공산만 다섯 번 오르셨냐”고 맞받아쳤다.

중진인 주 의원이 0선인 이 대표를 겨냥해 경험을 경쟁력으로 내세우자, 험지인 서울 노원병에만 줄곧 도전했던 자신과 텃밭인 대구에서만 내리 5선을 지낸 주 의원을 대비하며 응수한 것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