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욕하는 시민 차 쫓아가 “조심하라, 범죄다”

국민의힘 “그걸 아는 분이 형수 욕설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8일 오전 인천시 동구 현대시장에서 시민·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길거리 유세 도중 자신에게 욕설을 내뱉은 시민에게 “욕하는 건 범죄행위”라고 경고했다.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18일 올라온 영상을 보면 이날 오후 인천 계양구 길거리에서 유세하던 이 후보에게 차를 타고 지나가는 시민이 거친 말을 내뱉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당시 이 차량은 좁은 골목에서 서행 중이었다. 해당 거리는 이 후보의 유세로 지지자들이 몰리며 교통 혼잡이 빚어지고 있었다.

이 후보는 곧바로 해당 차량을 쫓아가 창문을 두드리며 “욕하는 건 범죄행위다. 다 채증하고 있으니 조심하라”며 “싫든 좋든 욕하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곁에 있던 유세단원들도 차량 탑승자에게 “영상 찍었다”라고 경고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9일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이번엔 ‘스트리트 파이팅’인가.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성남시장 시절부터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과 싸우는 게 일상이셨던 걸로 아는데, 국민께서 ‘그 버릇 어디 가나’ 혀를 차시겠다”며 “유권자와 투닥이며 감정싸움이나 하시는 모습이 한편 짠하기도 하다. 그만큼 초조하시다는 의미”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캠프의 정진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후보가 거리유세를 방해하는 ‘길거리 욕설’을 제지하자 국민의힘이 이 후보 어머니 폭행의 아픔을 또 다시 선거에 떠내들었다”며 “아무리 이기지 못할 선거에 무리수를 둔다 한들 혼탁선거 조장하는 막말 방해와 어머니 폭행에 대한 항의를 어찌 비교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가히 ‘패륜정당’ 답다. 타인에 대한 존중은커녕 인간에 대한 기본적 공감 능력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며 “이 후보의 아픈 가정사를 선거마다 조롱하는 국민의힘의 ‘악마본성’에 치가 떨린다. 자중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