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김건희 노랑 휴지, 국산 7배 가격”… 팬클럽 “유치”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 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두고 연일 ‘서민 코스프레’를 한다며 날을 세우고 있다.

황씨는 앞서 ‘안경은 5만원대지만 휴지는 7만원대’라는 한 누리꾼의 게시물을 SNS에 공유하며 “서민 코스프레 하다가 딱 걸렸다”고 비판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그는 김 여사가 팬으로부터 선물 받은 5만원대 안경을 쓰고 찍은 사진에 “김건희를 포장할수록 김건희는 점점 늪에 빠질 것”이라고 비판했고, 논란이 된 ‘노란색 고급 화장지’를 놓고는 “국산 화장지보다 7.4배 비싸다”며 문제 제기를 이어가고 있다.

황교익씨 페이스북 캡처

황씨는 19일 페이스북에서 “언론이 김건희 노랑 화장지가 싸다고 하도 쉴드를 치길래 국산 화장지와 가격 비교를 해봤다”며 “그 결과, 김건희 노랑 화장지는 (1m당) 185원, 국산 크리넥스 화장지는 25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건희 노랑 화장지를 가장 싸게 파는 곳은 6롤에 1만4900원, 배송비가 3000원이었다. 1롤당으로 계산하면 2983원이고, 1롤에 16.1m가 감겨 있다”며 “(국산 화장지의 경우) 가장 싼 것이 24롤에 1만2180원이고, (배송비 3000원 포함) 1롤당 가격이 633원, 1롤에 25m가 감겨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노랑 화장지가 국산 화장지에 비해 7.4배 비싸다”며 “김건희 노랑 화장지는 결코 싸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 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노란색 화장지 논란은 앞서 김 여사가 팬이 선물한 5만원대 안경을 쓰고 찍은 사진에서 촉발됐다. 해당 사진 일부에는 흰색의 일반 화장지와 달리 노란색 화장지가 포착됐다.

황씨는 다른 글에서 김 여사 사진에 나온 노란색 고급 화장지를 두고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6롤 2팩에 7만4800원짜리도 판다”며 일반 화장지에 비해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이라고 지적했다.

황씨는 해당 화장지가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6개 한 묶음에 1만2000원 안팎으로 개당 약 2000원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1롤당 2000원씩 계산해서 기자 여러분에게 돈을 보낼 테니 제게 보내줄 수 있겠느냐. 저는 1롤당 2000원짜리를 도저히 찾을 수가 없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6롤에 1만1900원에 판매한다는 곳은 배달비가 무려 9900원”이라며 “그것도 클릭해서 들어가면 가격이 1만5900원으로 바뀐다. 1롤당 4300원”이라고 했다.

이어 “가장 싸 보이는 것도 6롤에 1만4900원이고 택배비가 3000원”이라며 “1롤당으로 계산하면 2983원이다. 제가 찾아본 건 이게 제일 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의 노란색 화장지가 1롤당 2000원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렇게 판매하는 데를 찾을 수가 없다”며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황씨의 공세를 겨냥해 “딱 유치하다”고 냉소했다.

강 변호사는 “사진에 나오는 장소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로 손님들이 왔다 갔다 하는 장소라 좀 나은 걸 쓴 것일 수 있고, 잘 보면 저렴한 일반 휴지도 같이 있다”고 말했다.

또 “(논란이 된 화장지) 가격도 1만2000원부터 다양해서 비싼 게 아니다”며 “7만원도 아닐 뿐 더러 좀 비싸다 한들 ‘내돈내산’인데 무슨 상관이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김건희 여사 인기 정말 대단하네요”라며 “화장지까지 관심을 가져 주시니 관심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