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찾은 국숫집 알고보니… ‘무전취식자’ 품었던 곳 [포착]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국수집에서 참모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참모들과 함께 식사한 서울 용산의 국숫집은 과거 무전취식하고 달아난 남성을 배려한 ‘감동 사연’으로 잘 알려진 곳이었다.

윤 대통령이 방문한 ‘옛집 국수’는 서울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부근에서 40년 가까이 운영해온 가게다. 연탄불에 끓인 멸칫국물에 말아내는 잔치국수(온국수)가 대표 메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온국수로 식사했다. tvN ‘수요미식회’에도 소개된 적 있는 곳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국수집에서 참모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 가게는 20여 년 전 IMF 외환위기 직후 미담으로도 여러 매체에 오른 적이 있다.

1998년쯤 겨울 새벽, 남루한 옷차림의 한 40대 남성이 식당에 들어왔다. 가게 주인 배혜자 할머니는 그에게 국수 한 그릇을 말아줬다. 그가 금세 그릇을 비우자 다시 한 그릇을 더 줬다.

이 남성은 ‘냉수 한 그릇 떠달라’고 했고, 배 할머니가 물을 떠 오기 전 값을 치르지 않은 채 가게를 뛰어나갔다. 그러자 배 할머니는 가게를 나와 달아나는 그의 뒷모습을 보면서 “그냥 가, 뛰지 말어. 다쳐요”라고 외쳤다고 한다. 당시 온국수 가격은 2000원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국수집에서 참모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 남성은 수년 뒤 재기해 교포사업가가 됐다. 어느 날 국숫집이 방송에 소개되자, 이 남성은 해당 프로그램 PD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 따르면 당시 이 남성은 사기를 당해 재산을 잃고 아내도 떠나버린 상황이었다고 한다. 노숙자가 된 그는 용산역 앞을 배회하며 식당에 끼니를 구걸했고, 찾아가는 음식점마다 문전박대를 당하자 화가 나 휘발유를 뿌려 불 질러 버리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찾은 곳이 ‘옛집 국수’였다. 그는 편지에서 “‘옛집’ 주인 할머니는 IMF 시절 사업에 실패해 세상을 원망하던 나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준 분”이라고 감사를 표했다고 한다. 이 일화는 신문에 실렸고, 국숫집은 이 기사를 가게 내부 벽에 붙여뒀다.
.
배 할머니는 이 사연으로 식당이 유명해지자 이후 언론인터뷰에서 “배고픈 사람에게 국수 몇 그릇 말아 준 것 가지고 과분한 치사를 받았다”며 “나를 잊지 않고 기억해 준 것만으로도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고 황송해 했다. 현재 이 가게는 할머니의 아들이 대를 이어 운영하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