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주먹 흔들며 ‘제대로’ 제창하려다… 사회자 “손잡고”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42주기 기념식에 참석해 손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원래 방식대로 주먹을 흔들며 ‘제대로’ 부르려 했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행사 전 기차에서 함께 한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이거(주먹 흔들며 제창) 한다”고 미리 언급했다고 한다. 그런데 정작 행사장에서 사회자가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주세요”라고 하면서 불발에 그쳤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CBS라디오 ‘한판승부’ 인터뷰에서 이 같은 뒷얘기를 전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의 마지막 식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서 기존 방식대로 주먹을 쥐고 흔들며 노래하려고 했다고 한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자체가 보수정권으로서는 첫 시도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뉴시스

하 의원은 “윤 대통령하고 장관들 다 같이 기차 타고 (광주에) 같이 내려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게(주먹) 한 쌍이지 않나”며 “그래서 이거 할 거냐 다들 궁금해 하는데 윤 대통령이 한다는 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행사 시작하기 전 나도 판단이 잘 안 섰다. ‘대통령이 이걸 하는 게 맞나’, ‘한다는 데 내버려두자’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그런데 마지막에 노래가 나오는데 사회자가 ‘서로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주세요’ 이러는 거다”라며 “그래서 아마 대통령이 당황하지 않았을까. 자기는 주먹을 아래, 위로 흔들 준비를 하고 있는데”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이어 “웃긴 게, 대통령인데 사회자가 얘기하니까 안 할 수가 없지 않나”라며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처음에는 상당수가 손에 손잡고 시작했다. 그랬는데 영 어색하다며 ‘나 이거 안 해’ 해서 (주먹을 흔들며 불렀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굳이 이야기하는 이유는 대통령이 이렇게 주먹을 위, 아래로 흔들더라도 우리는 이거 5. 18 존중하고 광주시민과 함께하자는 국민통합 차원”이라며 “그러니까 잘 이해해주시라는 부탁을 드리고 싶어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진행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앞으로 좀 바뀌어야 될 것 같다. 이렇게 불러야 맛”이라며 하 의원에게 맞장구쳤다. 그러면서 “했어야 되는데”라고 아쉬움을 표현하며 “사회자가 누구냐. 눈치가 없다”며 농담을 던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