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신발 신고 식당에…주인 지적에 ‘후다닥’ [영상]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운동 중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식당에 신발을 신고 들어갔다가 식당 주인의 제지를 받고 돌아나오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운동 도중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식당에 신발을 신고 들어갔다가 식당 주인의 제지를 받았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지난 18일 인천 계양구 임학동 일대를 순회하면서 지역 주민들과 자영업자들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이는 이 위원장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해프닝이 빚어진 건 이 위원장이 한 순댓국집에 들어섰을 때였다. 주변을 돌아보던 이 위원장이 해당 식당 안으로 성큼성큼 걸어 들어갔는데, 이 곳은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곳이었다. 가게 입구 양쪽에는 신발장이 마련돼 있었고, 바닥에는 ‘신발 분실 시 책임지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

이를 본 식당 주인은 곧바로 달려나와 이 위원장의 신발을 가리켰고, 뒤늦게 알아챈 이 위원장은 화들짝 놀라 입구 쪽으로 돌아 나갔다. 이어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식당 주인을 향해 “몰랐어요”라며 사과했다.

이후 이 위원장은 식당 주인과 친근하게 대화를 나눈 뒤 식사 중이던 시민들과 손 인사를 하고 거리로 나와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운동 중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식당에 신발을 신고 들어갔다가 식당 주인의 제지를 받고 돌아나오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위원장의 신발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15일 그는 인천 미추홀구 도화지구 상가 앞에서 즉석연설 도중 벤치에 신발을 신고 올라가 논란이 됐다.

논란에 대해 이 위원장은 17일 JTBC 인터뷰에서 “다른 경우는 신발을 벗고 올라갔는데 거긴 좁고 미끄러울까 봐 신고 올라간 것”이라며 “그리고 다 지웠지(청소하지) 않았냐. 그 영상도 있는데 영상이 없었으면 그 말만 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은 ‘신발’ 논란을 비롯해 그간 이 위원장이 선거운동 중 식당 출입문 밖에 서 있던 아이를 밀치고, 술집에서 여성의 어깨에 손가락으로 ‘콕’ 찌르는 행동 등을 일일이 거론하며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유동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유세 현장에서 학생을 밀치고 벤치 테러, 노 마스크, 여성 유권자를 콕 찍고 가기 등 인천 계양에 온 지 불과 10일 만에 (이 고문은) ‘무개념 그랜드슬램’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