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 화재 사고에 고개 숙인 에쓰오일 CEO…당국, 긴급사용정지명령

2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에서 최고경영자(CEO)인 후세인 알-카타니가 전날 발생한 폭발 화재 사고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세인 알-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9일 발생한 울산공장 폭발·화재 사고에 대해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알-카타니 CEO는 20일 에쓰오일 울산공장 본관 로비에서 사과문을 발표하며 “피해를 입은 모든 분과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알-카타니 CEO는 “화재 사고로 사망한 고인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부상한 작업자들, 지역 주민들께도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고, 사고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며 “피해를 입은 분들이 최상의 치료를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사고가 난 공장 시설은 사고 원인이 밝혀지고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운영을 중단한다. 그동안 보유 재고와 국내외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석유제품의 내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19일 오후 8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나머지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울산소방본부는 이날 에쓰오일에 대해 자체 안전점검과 안전조치를 완료할 때까지 해당 공정의 사용을 정지하는 긴급사용정지명령을 내렸다. 소방본부는 당시 회사관계자와 당시 현장 작업자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울산 경찰청도 20일 오전 본청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48명의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에쓰오일 폭발 및 화재사고의 원인과 회사 측에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 수사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또 수사전담팀은 화재가 완전히 진화되면 안전진단과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통해 폭발과 화재 원인에 대해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도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