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재성·오연서 이화언론인상

이화여대 출신 언론인 모임인 이화언론인클럽(회장 문소영)은 제22회 이화언론인상 수상자로 전재성 ㈜매거진플러스 대표이사와 오연서 한겨레신문 정치부 기자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전 대표이사는 여성월간지 퀸과 친환경 월간지 오가닉라이프, 인터넷 푸드경제신문 오가닉라이프 발행인으로 40년 넘게 언론계에서 일하며 언론·잡지문화 발전에 기여해왔다. 40대·42대 한국잡지협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잡지 분야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오 기자는 2019년 사회부 기자로 ‘텔레그램에 퍼지는 성착취’ 연속기획물 보도로 ‘n번방’ 사건을 고발해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 각성과 단죄의 계기를 마련했다. 이 보도로 2020년 국제앰네스티 언론상 본상과 이달의기자상, 양성평등미디어상, 한국기독언론대상, 관훈언론상을, 지난해 한국기자상 대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25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서대문구 이화학당에서 열린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