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서 국힘 현수막 연달아 훼손… 직접 매단 이준석

이준석 “분열·갈등 조장 악당들,
광주시민이 현수막 지켜 달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광주에서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후보들의 선거 현수막이 연이어 훼손되자 이준석 대표가 해당 지역을 찾아 직접 현수막을 달았다.

이 대표는 20일 광주 북구 전남대 후문에서 훼손된 현수막을 걸었다. 직접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현수막을 나무에 거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광주 북구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오후 전남대 후문 도로변에 걸린 국민의힘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곽승용 광주 북구 라선거구 기초의원 후보의 선거 현수막 2장이 찢어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런 행동을 한 사람은 일반적인 광주시민이 아니다. 이념 대립과 지역 갈등에 매몰된 악당”이라고 비판하며 “오늘 새벽 금호고속 버스를 타고 광주에 내려와 아침에 전남대 후문의 현수막을 직접 사다리에 올라 다시 게첩했다. 광주시민들께서 앞으로 우리를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려고 하는 악당들로부터 이 현수막들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 대표는 또 “부족한 부분은 제가 더 노력하겠다. 우리 후보들은 지켜주시고 그 의지가 꺾이지 않도록 응원해 달라”고도 부탁했다. 현수막을 내건 뒤 “이런 사건에 대해 우리 당에서는 부정적인 접근보다는 이것도 역시 시민들의 관심 표현이라고 보고 있다”며 “더 열심히 분발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양금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광주시민께서 민주주의를 지켜 달라. 이는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중대한 범죄고,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훼손하는 것”이라며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고 대한민국 법질서를 부정하는 파괴자로부터 다시 한번 민주주의를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