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라임 환매 취소 의혹’ 대신증권, 재수사도 불기소

서울남부지검 전경. 뉴시스

‘라임자산운용 사태’ 당시 펀드 가입자 동의 없이 환매 주문을 취소한 혐의로 고소된 대신증권 측이 재수사에서도 검찰의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김락현)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된 대신증권, 장모 전 센터장에 대해 지난 11일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나흘 후인 지난 15일에는 같은 내용으로 고발된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 등 경영진도 불기소했다.

앞서 이들은 펀드 가입자들의 동의를 받지 않고 임의로 전산을 조작해 환매 청구를 취소한 혐의로 고소·고발됐다. 대신증권과 장 전 센터장의 경우 지난해 1월 한 차례 불기소 처분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고소인의 진술만으로 피의사실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라임과 대신증권 사이의 공문 내용이나 관련자 진술 등을 보면 환매 청구 취소는 임의적 전산 조작에 의한 것이 아니라 라임 측의 환매 청구 승인 취소에 따른 것으로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항고장을 접수한 서울고검이 재기 수사 명령을 내려 서울남부지검이 재수사에 착수했다.

현재 대신증권은 라임 펀드 불완전 판매 혐의로 기소돼 서울남부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장 전 센터장은 지난해 5월 항소심에서 징역 2년과 벌금 2억원을 선고받고 판결이 확정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