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성동 “민주, 총리 인준은 자유투표 방침 기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측에 “최소한 총리 인준 만큼 자유투표 방침을 결정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민주당이 터무니없는 힘자랑을 해서 국무총리 인준이 늦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민주당 발언을 보면 정치 논리로 낙마하겠다고 공언하고, ‘어느 장관 낙마시키면 이렇게 해주겠다’는 등 흥정 거래 대상으로 삼기도 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식의 민주당 제안을 공개적으로 모두 거부했다. 그야말로 구태 중 구태, 몽니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다른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고 이를 고리로 한 후보자의 인준을 설득해보자는 의견이 나왔다고도 전했다.

그는 “그것이야말로 우리 정치를 후퇴시키는 것”이라며 “제가 거부했다. 장관과 총리 인준을 이렇게 엮어서 하는 건 정치개혁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리 인준 표결을 자유투표 방침으로 해달라고 제안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다수 의원의 말을 들어보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악법에 대해서 정말 잘못됐다, 어떻게 검찰 보완수사 다 뺏어갈 수 있느냐는 식의 내부적 비판이 많았다”면서 “그런데 기명 투표를 하니까 강성 지지자 눈치 보느냐 소신을 발휘 못 했던 민주당 의원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총리 인준 투표가 무기명 투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양식 있고 합리적인 의원들께서 총리 인준 투표에 본인 소신을 그대로 반영시켜주기를 바랄 뿐”이라며 “장관이 임명됐지만, 총리 임명이야말로 내각의 화룡점정이다. 총리 임명이 안 되면 완벽한 내각 구성이 안 된 것이다. 완성도가 완전히 떨어진다”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서는 “오늘 인준 표결은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셔야 한다”며 “오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삼성전자 방문에는 당 원내대표와 산업통상자원위원회(산자위) 간사, 지역구 유의동 의원 세 사람만 참여하기로 했다. 저는 참석 못 할 것 같아서 정책위의장과 대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 방한도 중요하지만, 인준 투표도 중요하다. 진정한 의미의 정권교체, 중앙권력과 지방 권력 모두 교체하는 쾌거를 이루자”고 독려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6시 본회의를 열고 한 후보자 인준에 대한 표결을 진행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 3일 한 후보자를 지명한 지 47일 만이다. 총리 인준을 위해서는 국회의원 재적 과반 출석·출석 의원 과반 찬성이 필요하다.

167석 ‘거대 야당’ 더불어민주당의 표결 방향에 따라 가결 여부가 갈리는 구조다. 민주당은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한 후보자의 인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