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진통 끝에 한덕수 인준 ‘찬성’으로 당론 결정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 가결될 듯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일인 20일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찬성 표결을 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당론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지명한지 47일 만에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의총에서는 한 후보자 인준 동의 여부를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이날 오후 6시에 열 계획이다.

국무총리는 본회의에서 ‘재적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임명동의안이 통과돼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167석 거대 야당인 민주당이 가결로 당론을 정한 만큼 임명동의안은 본회의에서 가결될 것으로 보인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