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韓과 공급망 회복, 동맹 강화가 우리 전략”

삼성 반도체공장 둘러본 뒤 尹 대통령과 공동 연설
“삼성 방문, 한-미 양국 경제 협력의 상징”
“전면적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갈 것”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오후 한국을 첫 방문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연설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반도체를 통한 한·미 양국의 동맹 강화를 강조하며 경제안보 공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 반도체 평택공장을 방문해 둘러본 뒤 윤석열 대통령과의 공동연설에서 “반도체 등 첨단 산업과 공급망 회복에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앞으로 생산적인 며칠을 함께 하길 기대하며 한·미동맹을 한층 끌어올릴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방문은) 방한 일정의 특별한 출발이다. 삼성 방문은 양국이 구축해나가야 할 경제 협력의 상징”이라고 반도체공장을 둘러본 소감을 밝혔다.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결정적 공급망의 유지가 경제뿐 아니라 국가안보 문제라는 걸 알게 됐다”며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에 의존하지 않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러기 위해 중요한 건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와 긴밀하게 협력하는 것, 그게 바로 대한민국 같은 국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같은 국가와 공급망 회복, 동맹을 강화하는 것이 우리의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기존의 전면적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다. 장기 회복력을 강화하고 번영을 공유할 것”이라며 “그래서 이번에 아시아 국가 중 가장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전 세계 미래의 많은 부분이 이곳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만들어질 것”이라며 “한국 같은 민주국가는 삼성 같은 인재를 키워내고, 기술 혁신의 책임 있는 발전을 이끄는 삼성과 같은 기업들은 우리의 힘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사업 관계를 더 돈독히 하고 더 화합해야 할 것”이라며 “저와 윤 대통령은 앞으로 몇 달간 이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다. 한미동맹은 역내 번영의, 전 세계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