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국힘 전 원내대표 이재명 대항마 지원유세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를 맞아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정미경 최고위원이 20일 계양을 찾아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와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나 전 원내대표는 “탈당한 민주당 양향자 의원 글을 보고 감명을 받았다, 민주당은 지금 민주당이 아니라 했다”며 “민주당은 송영길과 이재명이 사퇴해야지만 제대로 된다. 정말 계양을 우습게 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에게 정치적 사형 선고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전 대표는 또 “계양의 토박이, 계양을 사랑하는 사람, 계양을 상징하는 윤형선 후보를 국회로 보내야 한다. 그것이 상식을 회복하는 것이고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알리는 것”이라며 윤형선 후보 당선의 당위성을 알렸다.

이와 함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제가 후보로 등록되고 계속 1위를 하고 있었지만, 이재명 후보가 오면서 지지율이 두 자리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는 인천시민이 분노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잘못된 정치인을 퇴출시키는 위대한 힘은 바로 계양구민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윤형선 후보는 “온 대한민국이 계양을 주목하고 있다. 오늘 여기에 나경원 전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님이 왜 오셨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유정복 시장님 이틀에 한 번씩 계양에 오신다. 이준석 대표님, 윤희숙 전 의원님, 김기현 전 원내대표 등 국민의 힘 지도부가 총출동하고 있다, 우리 계양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후 9시 계양을 찾아 윤형선 후보 지원 유세를 펼쳤다. 당 대표의 유세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배준영 인천시당 위원장, 윤형선 후보 등이 참석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