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준 문턱 넘은 한덕수 “협치는 선택 아닌 필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취재진에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일 국회에서 인준안이 통과된 뒤 “책임 총리로서 위로는 대통령을 모시고 우리의 국익과 국민을 우선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준안 통과 직후 인사청문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빌딩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하며 “규제의 혁신, 재정 건전성의 회복, 국제사회로부터 사랑받고 존경받는 대한민국, 그리고 우리의 국가 정책 목표를 통합과 협치를 기반으로 실현하도록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권한을 줄이고 책임총리제를 실현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구상과 관련해 “책임총리제는 현재의 헌법 내에서 대통령께서 내각에 좀 더 많은 힘을 실어줌으로써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겠다는 것”이라며 “국가의 주요 정책 목표를 내각 중심으로 끌고 나가겠다는 전체적인 국정운영 제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수위 시절 각료에 대한 추천권을 제가 행사했고 앞으로도 헌법에 따른 제청권을 명실상부하게 행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야 관계의 ‘협치’를 거듭 강조했다. 한 후보자는 “야당과의 협치 소통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필수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국민 통합과 상생을 위해 힘쓰겠다. 지역·세대·정파를 넘어 끊임없이 소통하고 경청하겠다”고 적었다.

국회는 이날 오후 6시 본회의를 열고,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표결 절차를 진행했다.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총투표수 250명 가운데 찬성 208명, 반대 36명, 기권 6명으로 가결 처리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한 후보자 인준 찬반을 두고 내부 격론을 벌였지만, 새 정부의 첫 총리 임명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찬성하는 쪽으로 의견을 틀었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3일 당선인 신분으로 한 후보자를 지명한 지 47일 만이자, 윤 대통령이 취임 당일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열흘 만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