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대통령에 “President Moon”…연설 말미 ‘실수’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 첫날인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부르는 말실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윤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함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방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시찰 도중 한 연설 끝에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한 핵심축”이라며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했다가 곧바로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정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전에도 공식 석상에서 수차례 말실수를 한 적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문 전 대통령을 “총리(Prime Minister)”라고 호칭한 적이 있었다. 당시 미국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기 전 바이든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94세의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행사가 열린 자리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전 당시 퍼켓 예비역 대령의 활약상을 소개하면서 4차례 정도 문 전 대통령을 호칭했는데, 이때는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바르게 불렀다.

실수는 연설 끝자락에 나왔다. 그는 “한국은 종종 잊힌 전쟁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퍼켓과 함께 싸운 이들은 그의 용맹함을 절대 잊지 않는다”며 “한국의 총리(Prime Minister)가 이 행사를 위해 여기 있다는 사실이 증명하듯 한국 국민도 잊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밖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휴전을 환영하는 연설을 하면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대통령’(President)이라고 부르거나, 러시아 정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성(姓)인 푸틴을 ‘클루틴’이라고 했다가 곧바로 ‘푸틴’이라고 정정한 적이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