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폭행’ 혐의 바이든 경호원, 美 송환… “마약조사”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호 업무를 맡은 직원이 한국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은 다음 날인 20일 미국으로 송환 조치 됐다. 이 조치는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 도착하기 직전 이뤄졌다.

미 CBS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문제를 일으킨 비밀경호국(SS)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됐으며 이들은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송환 조치된 두 명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서울에 도착했으며, 한 명은 특별요원이고 다른 한 명은 경호 요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한국 시간으로 19일 밤 여러 일행과 함께 외부에서 저녁 식사를 했고, 술집을 돌아다닌 뒤 숙소인 하얏트 호텔로 돌아왔다.

WP에 따르면 이 가운데 한 명은 방으로 돌아갔고, 나머지 한 명은 택시 기사 및 이 택시에 탑승하려던 2명의 한국인 승객과 시비가 붙었다. 호텔 보안 직원이 상황에 개입했고, 폭행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 혐의를 받는 SS 직원은 일단 방으로 돌아간 뒤 이튿날 아침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WP는 보도했다. 두 사람 모두 구속되거나 기소되지 않았으며, 경찰 조사 이후 본국 송환이 결정됐다.

CBS는 이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도착 1시간 반 전인 한국 시간 20일 오후 4시쯤 귀국편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전했다.

미 당국은 이들이 경찰 조사 당시 보인 행동 등을 근거로 마약 복용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통령 경호 업무를 담당한 SS의 직원은 업무 시작 10시간 전부터 음주를 금하고 있다. 이는 미국 내는 물론 해외 근무에서도 모두 적용된다.

앤서니 굴리에미 SS 공보실장은 “SS는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이는 잠재적으로 지침 위반일 수 있다”며 “해당인들은 복귀한 뒤 휴직 조치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순방 일정의 차질은 없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