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계양 소외·정체”… 이준석 “민주당 독점했던 곳”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계양이 상당히 정체돼 있다’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발언에 “계양구 정치는 민주당이 독점했었다”고 저격했다. 이 위원장은 오는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 출마를 선언하고 유세 중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후보가 제정신이 아니다. 반성을 하자는 건지 계양구를 소외시켰으니 한 번 더 소외시키고 정체시키겠다고 선언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계양구 정치는 민주당이 독점했었다”고 지적했다.

이는 앞서 이 위원장이 전날 유세에서 “우리 계양은 인천의 중심이었는데 지금은 상당히 소외되고 정체되어 있다”며 “저의 역할도 우리 계양의 발전, 인천의 발전이 우선이다”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 위원장 발언을 비판하면서 현 계양구 지역 민주당 정치인들의 명단을 언급했다. 이 위원장이 출마한 계양을은 원래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지역구였다. 계양갑은 유동수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다. 현 계양구청장도 민주당 소속이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페이스북에서 “인천 계양이고 호남이고 하나같이 민주당의 텃밭 아니었나”라며 이 위원장 공격에 가세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이 각본, 연출, 연기까지 다 해왔는데, 이제 와 관찰자적 시점으로 평론하려 드는 건 적절치가 않다”라며 “아니면 전직 동료 시장, 의원들의 잘못들을 꾸짖으시려는 건가”라고 비꼬았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