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수막 훼손’ 남성 “욱해서”… 이준석 “납득 안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안동 한 거리에서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후보들의 현수막을 훼손한 A씨를 만나고 있다. A씨는 지난 19일 전남대 후문에 걸린 주기환·곽승용 후보의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이 대표는 전날 A씨가 훼손한 현수막을 다시 걸었지만 또 다른 훼손 사건이 벌어지자 연이틀 광주를 찾아 현수막을 게첩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광주에서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후보자 현수막을 훼손한 당사자를 만났다. 해당 남성이 “자전거를 가져가려다 걸리적거려서 그랬다” “술에 취해 욱해서 그랬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도와드리려는데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며 다시 해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21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오늘 새벽에 광주에 내려와서 새벽 5시에 현수막 복구를 하고 원주로 출발한다”며 광주 현수막 훼손 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한 소식을 전했다.

그는 “그저께 현수막을 훼손하신 분이 오셔서 상황에 대해서 해명을 해주셨는데 납득이 가지는 않았다”며 “오늘 저녁까지 다시 생각해서 상황을 설명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광주 북구 신안동 한 거리에서 현수막 훼손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경찰에 입건된 A씨를 만났다. A씨는 지난 19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국민의힘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와 곽승용 북구의원 후보의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SNS에서 이 대표에게 사과하고 현수막 복구 현장에 찾아오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현수막 훼손 사실을 전하며 “그런 행동을 한 사람은 일반적인 광주시민이 아니다. 이념대립과 지역갈등에 매몰된 악당일 뿐”이라고 성토한 바 있다.

전남대 후문에 걸린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후보들의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A씨가 21일 오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곽승용 후보를 만나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를 만난 A씨는 “세워둔 자전거를 가져가려는데 (현수막이) 걸리적거려서 (훼손했다)”며 “그게 (선거 현수막인지) 뭔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일로) 화가 나 있었고 술에 취해 욱해서 그랬다”며 “저도 제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저희는 해명을 듣고 도와드리려고 하는데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며 “시간을 드릴 테니 잘 생각해보고 정리해서 보내주시면 판단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주 솔직하게 사실대로 (설명)해주셔야 한다. 사실에 부합하면 어떻게 도울지 생각해보겠다”며 “설명하신 내용과 (객관적 사실이) 부합하지 않으면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근 광주에서 선거 현수막이 훼손되는 일이 잇따르면서 이틀째 복구 작업에 참여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광주와 호남을 향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현수막이 훼손될 때마다 와서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 후보들이 광주시민을 위해 끊임없는 도전을 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 기간 중 (현수막 등이) 고의로 훼손됐다고 판단한 시점에는 새벽에라도 와서 복구하겠다”며 “고의로 이런 일이 발생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