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에 철제그릇 던진 60대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0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귤현동 일대를 돌며 유세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그랬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35분쯤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철제그릇 날아온 뒤 쳐다보는 이재명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 캡처

A씨는 1층 야외테라스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이 후보 선거캠프가 가게 앞을 지나가자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그릇을 던진 뒤 “내가 던졌다”고 밝혔고, 현장 질서유지를 위해 대기 중이던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이후 경찰에서 “술을 먹는데 시끄럽고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 후보 측은 사건 발생 후 공지를 통해 취재진에 “이 후보가 도보거리 유세를 하던 중 신원불명의 사람이 철제그릇을 던졌다”며 “안에 있던 내용물이 쏟아졌고 이 후보가 머리를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다행히 큰 부상 없었으며, 이재명캠프는 이 후보의 신변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애초 2층에서 그릇이 날아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A씨가 1층에서 던진 사실이 확인됐다”며 “다른 범행 동기가 있는지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