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니세프 “북 코로나 심각하게 우려… 지원 준비”

유니세프 “도움 줄 지원물품 준비해놨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약품공급사업에 떨쳐나선 군의부분(의료부문) 전투원들이 방역대전의 일선에서 임무를 훌륭히 수행해 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가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방역 관련 지원을 즉각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사무소는 21일 성명을 통해 “북한에서 코로나19 발병 보도가 처음 나온 이후 북한 당국 관계자들과 접촉하지는 못했지만, 현지 의료 종사자를 보호하고 확진자 규모를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줄 지원 물품을 준비해놨다”고 밝혔다.

이에 국제 백신 공동구입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도 북한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코백스 협의체를 주도하는 비정부 국제기구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코로나19 백신접종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결정하면 백신을 제공해 국제 백신접종 목표를 따라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VOA에 전했다.

그러나 대변인은 “지금까지 북한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정식 요청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코백스는 지난해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와 중국산 시노백 백신 등을 북한에 배정했지만 북한이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올해도 AZ와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의 백신 ‘코노백스’를 다시 배정했지만 북한은 여전히 수용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지난 19일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국정원은 북한에 아직 코로나19 백신이 들어간 적이 없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현재 공식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자력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기조를 보이며 한국 정부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지원 의사에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물밑으로 우방국인 중국과 러시아에게 관련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