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칠백슬라’ 붕괴…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6% 넘게 추락

전날 美 매체 머스크 성추행 의혹 보도
인플레이션에 중국 코로나19 봉쇄까지 겹쳐
트위터 인수 포함 정치 발언 구설

일론머스크. AFP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20일(현지시간) 6% 넘게 추락했다.

테슬라는 이날 나스닥 시장에서 6.42% 급락한 663.9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일명 ‘칠백슬라’(주가 700달러대)가 붕괴된 것이다.

테슬라 주가가 600달러대로 주저앉은 것은 작년 8월 이후 처음이다.

로이터통신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뒤 테슬라 주가가 추락했다고 전했다.

전날 미국의 한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머스크가 2016년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스페이스X 소속 전용 제트기에서 여자 승무원의 다리를 더듬고 이 승무원에서 성적인 행위를 요구한 의혹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피해 승무원이 사건 발생 약 2년 뒤인 2018년 스페이스X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머스크와 스페이스X는 합의금 등의 명목으로 25만 달러(약 3억2000만원)를 지급했다고 전했다.

보도를 접한 머스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테슬라 주가 하락을 야기했다.

마켓워치는 테슬라 주가는 이번 주 내내 좋지 않았고 성추행 의혹으로 더욱 악화됐다고 전했다.

이에 외신들은 인플레이션에 따른 기술주 약세와 중국의 코로나19 봉쇄가 테슬라에 대한 기본 악재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머스크 리스크’까지 더해졌다고 평가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를 둘러싼 ‘오락가락’ 행보와 현실 정치에 대한 발언 등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