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삼성 함께 찾은 바이든에 “반도체가 한·미동맹 핵심”

삼성반도체 공장서 “한·미의 산업과 테크놀로지 동맹의 현장”
김건희 여사, 만찬 불참…바이든 대통령에게 간단 인사만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0일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함께 시찰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반도체가 한·미 동맹의 핵심”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 간 비공개 대화를 소개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반도체공장)를 함께 방문, 시찰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현장에서 “한국과 미국의 산업과 테크놀로지(기술) 동맹의 현장이다. 그리고 반도체가 한·미 동맹의 핵심”이라며 “첨단산업은 자유로운 분위기와 창의에 의해서만 가능한데 자유민주주의 시스템 없이는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충분히 공감했다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의 전언이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반도체공장 시찰을 했다.

이 관계자는 “어제 그냥 제가 다니면서 본 걸로는 분위기가 좋았다”면서 “처음 만난 분들이었지만 굉장히 친근한 분위기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굉장히 노련한 정치인이라는 인상을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첫 만남이었지만 어색한 분위기 없이 행사가 진행된 만큼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윤석열 대통령과 두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예정된 윤 대통령 주최 공식 만찬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다만 만찬 전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간단한 인사를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김 여사가) 만찬 전 현장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를 잠깐 나누고 가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식 만찬 테이블에는 양국의 특색을 느낄 수 있는 만찬주들이 오를 예정이다.

우선 건배주로는 다섯 가지 맛(신맛·단맛·쌉싸름한 맛·짠맛·자극적인 맛)이 조화를 이루는 오미자로 담은 국산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 선정됐다.

식사와 함께 제공되는 레드와인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미국 나파 밸리의 다나 에스테이트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바소(VASO)’가 선정됐다.

화이트와인으로는 미국의 유명 와인 산지 나파 밸리의 대표적인 와인 중 하나인 ‘샤또 몬텔레나 나파 밸리 샤도네이’가 제공된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