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스라엘, 시리아 수도에 미사일 공격… 3명 사망

올해 들어 13번째 공습

이스라엘 미사일. EPA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를 공습해 3명이 숨졌다.

20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사일은 오후 11시쯤 골란고원에서 발사돼 다마스쿠스 남서부 외곽 지역을 강타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이스라엘이 다마스쿠스 국제공항, 다마스쿠스에서 5KM 떨어진 잠라야의 군사 기지 등을 겨냥했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미사일은 시리아 방공 시스템이 격추했다. 그러나 시리아 정부군은 3명이 사망하고 일부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 공항 공습으로 불이 나 비행기 2대의 운항이 지연되기도 했다.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은 올해 들어 13번째다.

이스라엘은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드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권과 헤즈볼라 등 현지의 친이란 민병대를 지원하는 이란을 견제하기 위해 시리아를 상대로 한 공습을 지속적으로 감행하고 있다.

지난 2월에도 다마스쿠스 외곽을 겨냥한 이스라엘의 로켓 공격으로 시리아 정부군 3명이 숨졌고, 지난주에는 시리아 중서부의 정부 연구센터가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아 민간을 포함한 5명이 사망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