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尹 대통령 “바이든과 北완전한 비핵화 목표 재확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저는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한반도의 평화를 확고히 지키면서 북한이 대화를 통한 실질적인 협력에 응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는 원칙에 기초한 일관된 대북 정책에 의해 뒷받침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공동 인식 아래 강력한 대북 억지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한·미 양국이) 공감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굳건한 대한(對韓) 방위 및 실질적인 확장억제 공약을 확인해 주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안보리 결의도 국제사회와 함께 철저히 이행할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강조했다.

아울러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며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 (북한이) 겪고 있는 코로나 위기에 대해서는 정치·군사적 사안과는 별도로 인도주의와 인권의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러한 제안에 긍정적으로 호응하고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에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