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바이든 “진정성 있다면 北 김정은 만날 수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김 위원장이) 진정성을 갖고 진지한 태도를 임한다면 그럴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대화 조건에 대한 언급이 없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진정성’이라는 단서를 달면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1시30분부터 한·미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소인수 정상회담과 단독 환담, 확대 정상회담 등이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윤 대통령님과 저는 교류를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역안보의 위협을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북한에 대한 위협에도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이를 위해 우리는 확장 억제력을 강화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우리 두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였습니다. 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공동 인식 아래 강력한 대북 억지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며 “바이든 대통령님은 굳건한 대한 방위 및 실질적인 확장 억제 공약을 확인해 줬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동시에 한·미 양국은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의 길로 나설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